블로그 이미지
Display 리뷰 hifine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9)
프로젝터 (41)
TV (111)
에디터 칼럼 (9)
기타 (8)

달력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169,369
Today2
Yesterday7

글 보관함


*HD 방송

일반 사용자들은 정밀한 캘리브레이션을 할 기회가 거의 없다고 보고 TV에 제공되는 화질 모드로 보는 경우에 대해서 먼저 평가해 보자.  적어도 방송 영상을 설명할 때는 이게 옳을 것 같다.
보르도 B650의 기본 화질 모드는 '선명한 화면'을 제외하면 대단히 훌륭한 수준이다.
말이 나왔으니까 다시 불만을 재방송하자면, '선명한'... 이게 어디 사람이 볼만한 화면인가?
'TV 시장을 선도'한다는 삼성이라도 나서서 제발 '선명한' 대신에 '매장용'이나 '시청앞 광장용', 혹은 '과도한' 등으로 이름을 바꿔 달라.  잘 모르는 사람들은 이게 제일 좋은 영상 모드인줄 착각한단 말이다.
예전과 달리 TV를 처음 켰을 때 '매장'이 아닌 '가정'을 선택하면 '표준 화면' 모드로 시작되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선명한'이란 이름 자체를 바꿔야 한다.

'표준 화면'과 'Natural 화면' 모드는 꼬치꼬치 따지지 않고 그냥 볼 때, 필자도 상당히 만족할 정도의 영상이다.
KBS1에서 방송한 '야생의 오카방고'를 시청했는데, 색감이나 선명도, 영상의 펀치력, 블랙 등에서 모두 대단한 수준이다.  연속극 몇 편과 음악, 토론 프로그램 등에서도 크게 나무랄 데가 없다.
그동안 기본 화질 모드는 '후졌다'는 필자의 선입감을 뒤집을 만큼 꽤 잘 맞춰져 나온 영상이라고 하겠다.
흠을 잡자면 역시 선명도이다.(모드가 모드인 만큼 색온도는 태클걸지 않겠다)
초기 설정에서 선명도가 너무 높게 잡혀 나와서 링잉이 거슬리는데, 선명도만 20-30 수준을 유지하면 더 이상 손댈 필요가 없을 정도로 좋은 화면이다.(물론 욕심 같아서야 선명도를 10 이하로 놓으라고 하고 싶다.  그러나 '표준'이나 'Natural'의 수준에 맞추려면 그래도 한 20 정도까지는 양보를 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표준 화면'은 백라이트 밝기가 8로 잡혀 있어 조금 과도한 느낌이 들 수 있다.  
아주 밝은 거실이 아니라면 백라이트 밝기는 좀 낮추는 것이 나을 것 같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표준'보다 'Natural"이 더 마음에 드는데, 백라이트가 10으로 되어 있어도 '표준'의 8보다 눈에 편할 뿐만 아니라 화면의 색온도까지 가라앉아 훨씬 차분한 색감이 된다.
재미있는 것은 부가 설정을 보면 '표준 화면'과 'Natural 화면' 모두 '바탕색 조정'이 '표준'으로 되어 있지만, 실제로 보이는 색온도는 '내츄럴'이 낮아서 따뜻하게 보이고 피부색의 창백함과 푸르스름한 느낌도 빠진다. 
이 정도 색온도면 그냥 볼만 하다.
TV만 만나면 측정기를 들고 최대한 맞춰야 직성이 풀리는 환자급 '선수'들이 아니라면, '표준'이나 '내츄럴'은 그저 몇 가지 항목만 조금 손을 보고 시청해도 상당히 뛰어난 영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세 장면은 필자가 1080i의 HD 영상을 평가할 때 항상 보는 영상이다.  '이산'의 이순재翁의 피부색과 수염을 포함한 얼굴 표면의 디테일, 그리고 '무릅팍 도사'에서도 역시 피부색과 더불어 의상 및 스튜디오 세트, 그리고 소품 등의 색, 그리고 Epson 데모 영상에서 여인의 등판 피부색, 그리고 바닷물과 옷 색깔 등이 평가 대상이다.

보르도 B650을 캘리브레이션하면 최고 수준의 색좌표가 측정된다.
그러나 감마와 계조, 그레이 스케일까지 아주 우수한 수준은 못 된다.
따라서 실제로 보이는 색감, 그중에서도 특히 피부색에서 정확도가 약간 떨어진다.  다소 창백하면서 붉은 기운이 비치는데 '피부색 조정'에서 좌측(녹색쪽)으로 조정해도 완전히 만족할 만큼 맞출 수는 없다.
피부색 조정으로 녹색조를 더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약간 발그스름한 얼굴을 그냥 감수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피부에 녹색조가 도는 것은 ISF 캘리브레이션 교육 과정에서도 '금기'로 강조할 정도이다)
단적으로 평가해서 '표준'이나 '내츄럴' 같은 기본 영상 모드로 그냥 볼 때는 대단히 뛰어나지만, 캘리브레이션 이후에 방송용 모니터와 같은 색감으로 보기를 원한다면 바로 전에 리뷰를 올린 LG 스칼렛2에 밀린다.
사실 16:9 화면에 꽉 차고 전체적으로 밝은 영상이 유지되는 방송 시청에서는 블랙의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오로지 화질만으로 악착같은 정확성을 따지는 '프로급 선수'에게는 LG 스칼렛2가 낫고, '일반 사용자'의 입장에서 전체적인 TV의 가치를 따진다면 보르도 B650이 낫다고 볼 수 있다. 

*SD 방송

홍보만큼 SD가 HD처럼 보일 것이라는 기대는 할 필요가 없다. 
아주 약간 더 좋아졌다고 느끼거나 아니면 전보다 좋아졌는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는 정도이니까 말이다.
케이블 채널에서 증시 정보같이 좌우로 스크롤하는 글자의 윤곽이 좀 더 선명하다고 하는데...눈에 확 뜨일정도로 좋아진 것은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히려 가까이서 관찰하면 디지털 그레인이 보인다.  디지털 그레인이란 필름 그레인처럼 화면 전체에 미세한 입자감이 보이는 점에서는 비슷하지만, 실제로 보이는 형태는 좀 다르다.  필름 그레인이 먼지처럼  미세하게 지글거린다면 디저털 그레인은 화면에 엷고 투명한 막을 통채로 씌운 듯한 느낌이다.
예를 들어 PC의 동영상 파일에서 압축률이 높을 때 화면 크기를 확대하면 보이는 현상과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디지털 그레인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좀 떨어져서 보면 일반 아날로그 영상보다 약간 선명해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오히려 압축률 높은 동영상 파일을 보는 듯한 느낌이 거슬릴 수 있다.
이 정도 수준의 화질 개선(?)을 위해 아날로그 영상을 일부러 디지털 냄새가 나도록 만들 필요가 있을까?(물론 아날로그 SD도 디지털 TV에서 재생될 때는 일단 AD 변환은 된 상태지만...)
1부에서도 언급했지만 필자는 아직 'SD2HD' 기술이 어떤 원리인지 알지 못 한다.
여러 프레임의 영상 정보를 종합해서 해상도를 늘리는 속칭 'Super Resolution 기술'인지, 아니면 또 다른 방식인지 나중에 기회가 있다면 담당 엔지니어에게 확인하고 덧붙이겠다.
하여간 필자가 보기에 SD2HD로 인해 빼어나고 획기적인 화질 개선이 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말하고 싶다.

*블루레이

방송 시청에서는 일반 화질 모드를 먼저 평가했지만, 블루레이에서는 캘리브레이션을 통해 최대한으로 조정한 영상부터 평가하겠다. 캘리브레이션을 하기 어려운 일반 사용자들의 불만이 있을 수 있겠지만... 필자가 원래 좀 그렇다^^  완전 매니아의 입장에서 필자가 리뷰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내부 선재를 바꾸거나, 전원부를 비롯한 부품 교체 등 하드웨어적인 개조까지 서슴지 않는, 골수 매니아들의 '기본 입장'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악착같이 최대한 조정하는 것은 '필수 덕목'이자, 역시 '기본 중의 쌩기본'이라고 하겠다. 
그리고 그 버릇은 TV 같은 '일반 가전'을 다루면서도 고치지 못했다.

영상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색감, 계조, 블랙(명암비), 그리고 해상도이다.
그러나 리뷰 2부의 '명암비' 설명에서도 언급했듯이 해상도가 같거나 비슷하다고 볼 때, 색감과 계조가 더 중요한가 블랙이 더 중요한가는 의견이 갈릴 수 있다.
미국쪽 디스플레이 전문가들과 영화/프로그램 제작자들은 색감과 계조에 더 무게를 두는 입장이고, 일본쪽 평론가들과 일반 시청자들은 깊은 블랙에 더 끌리는 경향이다.
물론 이들 요소 모두가 훌륭하면 좋겠지만, 한 쪽은 우수한데 다른 한 쪽이 경쟁기에 밀리면 어떤 제품을 택할 것인가 하는 선택적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그런데 다른 제품을 바로 옆에 놓고 같이 비교하기 전에는 색감의 차이를 알아차리기 힘들 수 있지만, 블랙의 차이는 그보다 쉽게 구분할 수 있다.
필자보고 어떤 쪽인가를 묻는다면...솔직히 머리로는 색감과 계조이고, 가슴은 블랙을 좋아한다고 하겠다.
전문 리뷰어로서 타제품을 평가하자면 색감과 계조가 정확한 제품을 레퍼런스로 택하는 것이 옳다.
그러나 리뷰를 떠나 개인적으로 시청할 때는 설사 색감이 '약간' 부정확하더라도 블랙이 깊은 제품이 좋아 보이는 것은 일반 사용자와 비슷하다고 하겠다.
물론 따로 따로 시청할 때 스칼렛2가 색감과 계조에서 B650에 크게 앞서는 것도 아니고, 시각적인 느낌에서 블랙이 크게 뒤지는 것도 아니다.  또 블루레이를 볼 때는 B650의 색감도 방송 화면을 시청할 때보다 깊고 자연스럽다. 
거기에 블랙이 깊을수록 컬러의 정확도와는 별개로 색감의 깊이가 더해지는 느낌이 든다.
뿐만 아니라 영상에 펀치력이 살면서 입체적인 느낌이 향상된다.

'캐리비안 해적' 같은 디즈니 타이틀이 시작될 때, 아래 사진처럼 구름이 나오고, 기차가 멀리 달리면서, 매직 킹덤의 성에서 불꽃놀이와 함께 월트 디즈니의 로고가 나오는 첫 장면을 예로 들어 보자.
구름과 그 구름 사이를 뚫고 지상으로 비추는 햇살의 입체감이 다르다.
특히 카메라의 움직임에 따라 햇살과 구름의 위치가 바뀌는 순간에는 입체감의 차이가 좀 더 나는데, 이때는 색감이고 뭐고를 떠나 B650이 스칼렛2에 앞선다.  그리고 이렇게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의 장면에 밝은 부분이 섞여 나오면 영상의 펀치력에서도 차이가 나게 마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적으로 색감은 스칼렛2가 더 낫다.
그리고 방송 화면을 시청할 때는 블랙의 차이도 그리 크지 않다.
블루레이 재생에서는 상황이 조금 바뀐다.
블랙에서 B650이 더 낫다.  그 대신 색감의 차이가 그리 거슬리지 않는다.
다시 말하지만 이것은 두 제품을 캘리브레이션한 뒤에 비교한 것이다.
그냥 기본 영상 모드로 대충보면 LG의 색감도 그리 정확하지 않다. 삼성보다 별로 나을 것이 없는 색감이다.
즉 캘리브레이션을 하지 않는다면 전체적인 밸류에서 B650이 스칼렛2보다 낫다는 말이다.

그리고 또 한가지 요소가 있다. 
바로 Auto Motion Plus 120Hz(이하 AMP)인데, 이 부문에서 LG는 답보 상태인데 비해 삼성은 진화하고 있다.
B650의 ATM 설정은 '끄기', '선명하게', '중간', '부드럽게'와 '사용자 조정'으로 나뉘어 있다.
'끄기'는 중간 프레임을 인터폴레이션하지 않고, 24p 소스를 5-5 풀다운을 통해 5 프레임씩 반복해서 120Hz로 재생하는 것이다.  '끄기' 상태에서는 삼성이나 LG, 소니나... 모두 거기서 거기라고 보면 된다.
그리고 지금껏 필자는 영화 소스에서는 어떤 브랜드의 120Hz 제품이든 무조건 끄고 볼 것을 권했었다.
중간 프레임을 만들어서 끼워 넣으면 너무 미끄러워지면서 위화감이 생기고, 영화가 아니라 마치 TV 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이 강해진다. 때에 따라서는 야외 촬영도 방송국 실내 스튜디오에서 찍은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또한 빨리 움직이는 물체와 느리게 움직이는 물체가 한꺼번에 나오면 상당히 어색해지는 경우도 빈번하다.
움직이는 물체 주변에 지저분한 아티팩트가 따라 다니는 현상도 발생하고 말이다.
필자의 이 '순수주의'에 변화가 온 것은 작년 말에 소니의 브라비아 X 시리즈를 테스트하고 나서이다.
X4000의 Motion Flow를 '표준'으로 놓으니까 그다지 드라마처럼 보이지 않으면서도 5-5 풀다운보다는 매끄럽고, 아티팩트 발생도 억제되었기 때문이다.  이후 X4500의 Motion Flow는 'PRO' 딱지가 붙으면서 블랙 스캐닝 기능이 더해져 잔상도 억제하는 효과가 나타났다.(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어도 필자는 '스캐닝'의 효과를 체감하고 인정하는 편이다) 그런데 그 이후에 테스트한 LG 스칼렛2의 Live Scan은 여전히 미끈덩거린다.
결국 LG 라이브 스캔은 예전처럼 끄고서 '원본대로' 봐야 한다.  원본대로인 것은 좋은데... 문제는 LCD의 응답 속도가 받쳐주지 못해서 PDP나 DLP등의 '원본대로'보다는 더 떨려 보이거나 잔상이 거슬린다는 점이 문제다. 
그러나 그것은 LCD의 숙명을 받아들여 동작 보정을 끄고 보면서 특정한 장면에서만 잠깐씩 참으면 된다.

여기까지는 삼성도 마찬가지다.  '선명하게', '중간', '매끄럽게' 중에서 '매끄럽게'는 절대 사용할 일이 없고, 나머지도 LG Live Scan '낮음'에 비해 많이 나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일반 사용자는 '영화가 엄청 깨끗해 보인다'고 좋아들 하는데도, 말 많은 매니아나 평론가란 족속들은 계속 ATM 같은 기능에 대해 태클을 거는 것이 지겨웠나 보다.  삼성은 이번에 LG나 소니에는 없는 '사용자 조정'이란 항목을 넣고서는 '니 맘대로 보세요(...그리고 입 닥치세요)'라고 외치는 것 같다.  필자야 물론 환영이다^^
'사용자 조정'에는 '화면 떨림 제거'와 '잔상 제거'라는 항목이 0부터 10까지 11 단계로 조절할 수 있도록 제공된다.
두 가지 조정 항목을 따로 제공해서 상당히 정교한 세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잔상 제거'는 거의 효과를 감지하기 어려웠고, '화면 떨림 제거'만 바깥 메뉴의 항목처럼 3 단계가 아닌 10 단계로 세분했다고 보면 된다.(0은 '끄기'와 같다고 치고 제외하면...)  
사람에 따라서는 별 것 아닌 세팅 장난으로 여길 수도 있지만, 단계를 세분화시킨 것만으로도 반갑다고 하겠다. 
어떤 세팅이 최적인가를 알기 위해서는 상당한 반복 시청을 통한 노가다 과정이 필요하다.
필자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매끄럽게'는 '화면 떨림 제거'를 최고로 높였을 때의 수준이고, '중간'은 5 정도로 보이며, '선명하게'는 1-2 정도 되는 것 같다.

영화 소스를 볼 때는 '중간' 혹은 '화면 떨림 제거 5' 이상은 쓸 일이 없고 0부터 4 사이에서 맞추면 된다.
그중에서 0은 '끄기'를 사용하면 되므로 1부터 4 사이에서 4 단계로 조절하면 된다는 뜻이다.

아래 보이는 사진은 위에서부터 '킹콩(HD-DVD)', '카지노 로열(BD)', '캐리비언 해적 2 : 망자의 함(BD)'이다.
1080/24p 소스에서 120Hz로 변환시키는 능력을 평가할 때 필자가 항상 체크하는 장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킹콩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떨어지는 장면인데, 카메라가 회전하면서 패닝하고 쌍엽기 두대도 원을 그리며 선회한다.  체크 포인트는 카메라가 패닝하는데 따라 얼마나 매끄럽게 보이는가 하는 점과 두 대의 항공기 윤곽선에 프레데터 같은 할로 아티팩트가 보이는가, 안 보이는가, 보이면 얼마나 보이는가 하는 점이다.
AMP를 '사용자 조정'으로 놓았을 때 '화면 떨림 제거'를 2로 놓으면 오리지널 필름에 가까운 떨림이 어느 정도 남아 있는 느낌이고, 3으로 올리면 그보다 좀 매끄러워진다.
이 장면만 따지면 3이 낫지만 다른 장면에서는 드라마 같은 느낌이 들 수도 있기 때문에 고민이 된다.
한편 쌍엽기 윤곽에 아티팩트는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지노 로열' 마지막 챕터에서 미스터 화이트가 재구아를 타고 자신의 저택에 도착하는 장면이다.
원경에서 시작해서 저택으로 카메라가 접근하는데 저더(Judder)의 유무와 카메라 무브먼트가 얼마나 매끄러운가를 체크하게 된다.  빨간 사각형으로 표시된 부분을 보면 난간을 따라 화단 같은 것이 놓여 있는데, 카메라가 돌면서 접근함에 따라 이 물체들이 떨리게 된다.  체크 포인트는 카메라의 움직임이 얼마나 매끄러운가 하는 점과, 빨간 사각형 부분이 얼마나 떨리는가 하는 것을 보게 된다.
역시 '킹콩'과 마찬가지로 2에 놓을 것인가 3에 놓을 것인가를 고민하게 된다.
마지막에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부분은 3이 더 매끄럽다.  카메라 패닝에서는 2 정도면 충분하다.
화단이 떨리는 것은 2 정도면 훌륭하고 3은 대단히 안정적이다.
3에 놓아도 '카지노 로열'은 그다지 드라마처럼 보이는 현상이 심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면은 카메라가 화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패닝하면서 빨간 옷을 입은 병사들이 윌리엄 터너(올라도 블룸)을 데리고 들어 온다.  그리고 명령에 따라 그의 손에 채운 수갑을 풀어 준다. 그리고 로드 베켓이 윌리엄 터너에게 술 한잔 따라 주고 벽난로 쪽으로 걸어 간다.  위에 나열한 장면과 행동 하나 하나가 모두 체크 포인트이다.
각 행동에 따라 떨리는 정도나 물체 주변에 나타나는 아티팩트를 분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화면 떨림 평가에서는 거의 쥐약이자 보물에 가까운 장면인데, 이 부분만 가지고 따져도 될 정도로 레퍼런스이다. 
문제는 이 챕터에서는 화면 떨림을 어느 정도 감수하지 않으면 다른 부분이 완전히 TV 드라마로 보일 수 있다는 점이다.  '화면 떨림 제거'를 2에 놓으면 카메라가 움직일 때 떨림이 있고, 지도에 보이는 가로줄(위도선)이 지글거리는 현상이 나온다.  3으로 올리면 그보다 부드러워지면서 만족할만한 수준에 도달한다.
4는 보다 매끄러운 대신 아티팩트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전술한대로 드라마化 되는 현상이 심화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장면은 챕터 27인데, 캡틴 스패로우가 들고 있는 총 부분에 보이는 아티팩트가 체크 포인트이다. 
좌에서 우로 빨리 걸어 감에 따라 총열의 좌우에 할로가 분신술을 펼치기 때문이다.
'화면 떨림 제거'를 3 이하로 설정하면 거의 무시해도 좋을 정도의 아티팩트만 순식간에 약간 보이고 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밖에 레퍼런스 장면은 챕터 6처럼 공중에서 카메라가 섬을 잡을 때부터 윌리엄 터너가 원주민에 잡혀 나무에 매달려 캡틴 스패로우 앞에 끌려갈 때 까지이다.  공중 촬영에서 카메라가 얼마나 부드럽게 움직이는가 하는 점과 잡혀 가는 윌리엄 터너가 매달린 작대기가 출렁거림에 따라 상하로 보이는 아티팩트, 그리고 눈을 감고 있는 캡틴 스패로우를 카메라가 좌측에서 정면까지 패닝하면서 잡는 부분이 체크 포인트이다.
한마디로 '캐리비언 해적 2'는 24p 재생 능력을 판단하는 데는 거의 보고(寶庫)라고 할 수 있는 레퍼런스이다.
특히 이 타이틀이 가장 적합한 이유는 떨리는 부분만 체크하면서 프레임 보간 설정을 맞추다 보면 다른 장면은 완전히 TV 드라마처럼 보일 수 있다는 문제를 한꺼번에 체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상의 테스트를 통해 내린 결론은 24p소스를 볼 때 '화면 떨림 제거'를 3으로 놓는 것이다.
소니 X4000이나 X4500을 회수해 갔기 때문에 맞비교를 할 수 없었지만 이 상태는 Motion Flow '표준'에 절대 떨어지지 않는 퍼포먼스라고 하겠다. 그 밖에도 '미지와의 조우', '나는 전설이다', '소드피쉬'처럼 자칫 드라마처럼 보이기 쉬운 타이틀을 체크해 봤는데, 3으로 설정했을 때 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었다. 
물론 화면 떨림은 True Rate로 보는 것보다 매끄러운 상태이고, 움직이는 물체 주변의 아티팩트는 무시할 수 있을 정도로 억제된 상태에서도 말이다. 
주의 사항이라면 때에 따라, 혹은 타이틀에 따라 드라마처럼 보이는 현상이 거슬릴 때도 있다는 것이다.
즉 ATM을 켜고 보려면 '선명하게'를 택하거나, '사용자 조정'에서 '화면 떨림 제거'를 2 또는 3에 놓는 것이다.
일반적인 장면에서는 프레임 인터폴레이션 기능을 끄고 봐도 좋다.
카메라가 패닝하는 등 특정한 장면에서 조금 떨리는 것이 느껴질 수 있지만 잠깐 뿐이고, 전체적으로 크게 거슬리지는 않는다.  다만 프레임 인터폴레이션(삼성의 경우 ATM)을 켜고 보면 이러한 장면이 나올 때는 매끄러울 수는 있지만 타이틀 전체가 시종일관 드라마처럼 부자연스럽게 보일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잠깐을 참을 것인가, 아니면 처음부터 끝까지 참을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ATM 설정을 3 이하로 잡으면 위의 두 가지 사항를 두루 커버하면서 매니아나 일반인들을 함께 만족시킬 수도 있을 것 같다.
꼭 꺼야만 하는 것이 아닌, ATM을 사용해도 꽤 볼만한 옵션이 더해진 것은 LG 제품에 비해 장점이다.

블루레이 타이틀을 볼 때의 문제점은 HDMI를 통한 사운드이다.
BD 플레이어에서는 처음 장면이 잡히거나 챕터를 넘길 때 틱, 틱 하는 소리가 나고 립싱크가 미세하게 맞지 않는다.(여기서 말하는 립싱크는 게임 등을 할 때 생기는 인풋 딜레이와는 별개의 문제이다) 
외부 기기를 통해 사운드를 따로 들을 때는 AV 리시버 등의 립싱크 조절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TV의 스피커로 소리를 들을 때 미세하게 어긋나는 영상과 음성의 립싱크 문제는 현재 필자로서는 별 방도가 없다.  영상 처리에 걸리는 정확한 시간 만큼 사운드를 딜레이시키는 펌웨어 업데이트가 필요할 것 같다.(어쩌면 정식 발매될 때는 고쳐졌을지도 모르겠다)

*DVD

DVD를 재생한 영상도 큰 불만은 없는 수준이다.
물론 DVD도 SD 영상이므로 SD투HD 기술이 적용된다. 그런데 필자가 테스트한 바로는 이것 역시 큰 효과는 없다.
윤곽 처리, 해상도 등에서 타제품보다 나을 것도 못할 것도 없는 수준이다.
블루레이에 비해서는 떨어지는 영상이지만, DVD도 볼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감, 블랙, 계조 모두 우수한 수준이다.  다만 SD2HD에 대해 너무 기대하지 말라는 말이다.

*USB/DLNA 동영상

입력 소스를 DLNA로 선택하면 리모컨의 빨간 버튼을 눌러 '장치 선택'을 할 수 있다.
PC에서 공유하기로 설정한 폴더(DLNA)나 USB 저장 장치 안에서 재생을 원하는 파일을 선택해 재생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입력단처럼 '고급 설정'이나 '부가 설정'을 포함한 정밀한 조정 항목까지 지원하는 것은 아니지만, 화면 모드를 비롯한 화질 세팅은 '간편 메뉴'를 통해 조절할 수 있다.  LG 스칼렛2의 경우는 조정 항목이 적고, 특히 Live Scan의 세팅을 바꿀 수 없어서 영화 소스도 기름칠한 미끈덩 모드로 시청해야 했던데 비해, 삼성 B650은 Auto Motion Plus의 수준까지 조절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LG 스칼렛2에는 자막의 크기를 바꿀 수 없었지만, B650은 작게, 중간, 크게의 3 단계로 조절이 가능하다.
또 자막 싱크를 조절할 수도 있지만, 그 대신 스칼렛2와 달리 자막의 위치는 고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KV, TP, AVI, H.264 등등의 동영상 파일을 재생해도 문제가 없었다.
특히 50Hz PAL 소스인 '다빈치 코드'도 매끄럽게 재생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면 이동은 양호했으며, 화질은 티빅스나 PC를 통한 재생과 별 차이가 없었다.
DLNA보다는 USB 드라이브를 직접 연결해 재생하는 것이 안정적이었고 폴더 네비게인션 속도도 빨랐다.
이처럼 외장 USB 드라이브나 DLNA를 통해 다양한 코덱의 동영상을 원본 화질로 재생할 수 있는 기능은 상당히 유용해 보인다.(DLNA를 통한 영상 재생 방법은 작년 모델인 보르도 A750의 리뷰를 참고하기 바란다)
특히 티빅스 같은 기기가 없거나, PC를 연결하기 어려운 환경에서도 USB를 통해 간단하게 좋은 화질로 감상할 수 있으므로 많은 사용자가 반길만한 기능이라고 하겠다.

*PC

처음 PC를 연결하고 해상도를 체크하니 B650도 1080i 신호라고 나온다.
LG 스칼렛2를 연결했을 때도 1080p는 24Hz로만 연결되고 60Hz는 1080i라고 나왔다.
조금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PC의 nVidia 제어판을 열고 보니까 '사용자 정의 해상도 관리'에서 'HDTV로 취급'이란 박스가 체크되지 않았었다.  이것을 체크하고 연결했더니 1920x1080/60Hz로 정상적으로 연결된다.
아차! 그렇다면 스칼렛2도 마찬가지인가?
'HDTV로 취급'을 체크하고 스칼렛2에 다시 시도해 봤더니 역시 1080/60p 연결에 문제 없다.
따라서 보르도 B650도 스칼렛2도 모두 24Hz뿐 아니라 60Hz로도 1080p 신호가 지원된다.(스칼렛2 리뷰도 정정했다)  이전 제품에는 'HDTV로 취급'을 체크하지 않아도 그냥 PC로 연결됐었는데, 근래에는 PC를 HDTV로 인식시켜야만 연결되는 것으로 바뀐 모양이다.  소니의 엔지니어에 따르면 1920x1080/60Hz의 PC 신호를 공식적으로 지원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아마 PC를 'HDTV로 취급'하도록 강제로 지정하면 가능한 것 같다.
그렇다면 어쩌면 소니의 X4500 등도 가능할지 모르겠다.(현재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명도를 0으로 내리면 글자 주변의 링잉도 없고 가독성도 좋아서 대형 PC 모니터로 별로 손색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1080/24p, 즉 1920x1080/24Hz로 연결해도 아무 문제 없다.
아래는 Power DVD를 통해 블루레이 타이틀 '아마데우스'를 24p로 재생한 것이다.(ATM 세팅은 '끄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나온 대부분의 제품과 마찬가지로 PC 모니터로 사용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으며 문서나 웹 서핑에도 좋다.  다만 동영상 재생의 용도가 아닐 경우(특히 포토샵 작업 같은) 'HDMI 블랙레벨'을 '약하게'가 아닌 '중간'으로 설정해야 제대로 계조가 표현될 수 있다.  물론 Power DVD 등으로 동영상을 감상할 때는 '약하게'가 맞다.(메뉴에서 '밝기'와 '명암'을 따로 손 대지 않았다면...)

*요약

보르도 B650은 높은 가치를 지닌 제품이다.
우수한 화질과 디자인, 그리고 다양한 기능을 겸비했으니 말이다.
이 글의 바로 앞에 리뷰를 올린 LG의 스칼렛2와 비교하면 장단점이 물론 다르다.
골수 매니아나 '선수급' 사용자가 측정기를 들고 캘리브레이션을 한다면 스칼렛2가 우위라고 하겠다.
그러나 그런 사용자가 얼마나 되겠는가?
그냥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영상 모드로 보거나 디지털 비디오 에센셜 같은 타이틀만 가지고 육안으로 맞춘다면 오히려 B650의 화질이 낫다고도 볼 수 있다.  블랙도 더 깊고 말이다.
문제는 가격이다.  다나와에 따르면 B650이 스칼렛2보다 몇십만원이 더 비싸다. 
40인치 B650과 42인치 스칼렛2는 30만원 정도, 46인치 B650과 47인치 스칼렛2는 40만원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와 있다.  결국 사용자의 주머니 사정과 삼성에서 제공하는 인터넷 TV 등의 기능이 얼마나 중요한가에 따라 선택은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

*테스트에 사용된 소스 기기

◆블루레이 플레이어 : 소니 PS3, 삼성 BD-P1200, 삼성 BD-P1400, 도시바 A-35(HD-DVD)
◆DVD 플레이어 : 삼성 HD2000(HDMI), 소니 DV-P7000(컴포넌트 480i)
◆D-VHS VCR : 빅터 DH35000(컴포넌트)
◆셋탑 박스/PVR : LG LST-3430(DVI), 티빅스 M3310(HDMI), 티빅스 M6510(HDMI)
◆LD : Pioneer Elite CLD-97(컴포짓)
◆HTPC : CPU-E6600 2.4GHz, 메모리-2GB, 그래픽-8600GTS, ODD-LG GGW-H10N HD-DVD/Bluray 겸용 드라이브, OS-Windows XP SP2(Power DVD/bmw8827 설치 조합 통합 코덱 패키지)

리뷰 2부 측정 및 캘리브레이션으로 복귀.
리뷰 1부 특성 및 기능으로 복귀.


Posted by hifi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3.19 19:48 신나는구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식님 리뷰 애독자인데요~
    여기처럼 전문적으로 또는 도움이 될만한 글을 쓸줄 아는 곳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위에 이상한 사람이 와서 많이 기분 나쁘셨겠지만....
    저처럼 종식님의 글을 기달리면 응원하는 사람이 아주 많다는 걸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좋은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9.03.19 22:13 이종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제글을 그렇게 평가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노력하겠습니다.
      하지만 저도 틀릴 때도 많고요. 가끔 오래 전에 써 놓은 글을 다시 읽고선 얼굴 화끈 거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실 위에서 난장 부린 분 같은데는 신경을 안 씁니다.
      어디 게시판이나 마찬가지니까요.
      만약 기술적인 문제나 의견이 달라서 제대로 된 토론을 벌인다면 몰라도 억지성 글에 댓글 달기 시작하면 끝도 없지요^^
      다른 분들도 신경쓰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3. 2009.03.20 17:41 KOF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종식님, 직접 제 글에 댓글을 다셔서 정말 영광입니다. 리뷰는 스칼렛때부터 읽으며 참 감탄했는데 인사가 늦었습니다. ^^;

    제가 잠깐 너무 넘어간게 엘리트가 CMS를 제공하는것은 맞지만 삼성 플라스마처럼 새츄레이션과 밝기까지 조절하지 않고 틴트 정도만 조절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삼성과 같은 풀 CMS를 지원하지 않기때문에 9세대 쿠로 엘리트 역시 완벽한 색감은 구현할수가 없습니다. 파이오니어 딜러의 pro-111리뷰에서도 이렇게 나왔고요

    "As you can see, the PRO-111FD is capable of achieving nearly perfect color points.
    Perfection could have been achieved if Pioneer had included a Color Management System
    that features saturation and brightness controls instead of only tint. Even second tier
    Samsung models include such controls. There is no excuse as to why these controls have
    been omitted on a $5,000 display. Hopefully Pioneer will get their act together on next
    year’s models."

    삼성의 CMS가 너무 완벽하기 때문에 본의아니게 파이오니어쪽을 폄하한것 같지만 그래도 엘리트 정도 되는 고가형이라면 저정도까지는 기본으로 제공해야 하지 않았나 여전히 생각하긴 합니다.

    보스는 골드문트나 뱅앤올룹슨정도로도 비교될수없는 만큼 더욱더 특별한 존재이긴 합니다. 제가 오디오에 처음 입문했을때가 피씨스피커 게시판에 몸담으면서였는데 거기서도 보스 피씨스피커를 깠고 AVS포럼에 갔을때도 보스 어쿠스티매스와 901을 깠고 심지어 헤드파이.org를 갔는데도 보스 트라이팟이 까이는걸 보고 보스는 참 유명인사구나 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ㅎ 카오디오 게시판에도 잠깐 가봤는데 거기서도 보스를 까더라고요.

    보스의 사기를 낱낱히 까발리는 웹싸이트가 여기 있는데

    http://www.intellexual.net/bose.html

    ..언제 시간나면 번역을 해서 더이상 속는 소비자가 없길 바라긴합니다만 워낙 보스를 사랑하는 사람들도 많다보니 그런 사람들에게 꼭 그렇게까지 진실을 알려줄 필요가 있을까 의구심이 들기도 합니다. 오디오쪽은 기술적인면 이외에도 워낙 그런면도 있어서요. -_-

    앞으로 좋은 리뷰 고맙게 읽겠습니다. 요즘 SDI에서 내놓은 신형 플라스마가 파나소닉의 네오PDP만큼이나 좋다던데 현재 가장 기대를 하고 있는 제품이긴 합니다.

    • 2009.03.20 18:49 HD에 미쳐서  댓글주소  수정/삭제

      pdp TV는 후지쯔가 세계최초로 선보였으니깐요.

    • 2009.03.21 11:51 이종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B&O는 일단 소리가 아주 나쁜 것도 아니고 뽀대에 치중하는 것이 원래 컨셉이니까 '사기'는 아닙니다.
      즉 같은 가격으로 시스템 구성하면 B&O보다 소리가 좋지만 일반인들 입장에서 생각하면 B&O도 가치는 있습니다.
      골드문트는...음질과 가격의 상관 관계를 볼 때 저라면 절대 인정 못하지만, 좋아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사실 골드문트는 미국, 유럽에서는 큰 힘을 쓰지못합니다.
      거의 일본이나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에서 먹여 살린다는...
      사실 저는 보스나 B&O 같은 브랜드는 원래부터 관심이 없습니다.
      제돈 내고 살 일이 절대 없으니 신경도 쓰지 않고요^^
      오히려 골드문트가 더 거슬리지요.
      보스를 격렬하게 미워하시는 이유는 저도 압니다^^
      예전에 라이프스타일 시리즈가 나올 때는 B&O컨셉을 좀 베꼈지요.
      지금이야 그런 제품이 워낙 많아졌지만요.
      그런데 그게 문제가 아니라 보스 박사의 음향 이론을 무슨 노벨 물리학상감으로 광고하는 것입니다.
      오디오 전문가들이 보면 다분히 좀 웃기는 이야기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딜러들을 보면 다른 브랜드는 딜러쉽을 놓쳐도 보스나 B&O는 절대 안 놓으려고 합니다.
      그만큼 잘 팔리는 브랜드라고 할 수 있죠.
      확실히 매니아보다는 일반 사용자가 많으니까요.

      파이오니어의 CMS는 걔들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샤프 DLP 프로젝터를 비롯한 이전 제품들이 모두 그런 방식입니다.
      Green을 조절하려면 Cyan과 Yellow 사이에서 틴트를 조절하는 식이죠.
      LG방식도 루미넌스, 즉 Intensity나 새츄레이션까지 정확히 맞추기는 힘들고요.
      따라서 삼성의 CMS 조절 방식이 현재는 가장 좋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리뷰에서 말씀드린대로 삼성은 색좌표가 맞는다고 색감이 더 정확한 것은 아닙니다.
      내부 컬러 프로세싱에 아직도 자기 주장이 남아 있으니까요.

  4. 2009.03.21 00:09 Le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종식님의 리뷰가 어느덧 개발자들의 입장에서도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리뷰 자체가 어느 정도는 주관적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보면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중요한 Factor인데 이종식님은 가중치를 안두시는거 같구요.

    모든것을 차치하더라도 무엇을 선택하겠다는 이런 말씀 충분히 납득이 됩니다.

    최고를 지향하는 분들이 하실수 있는 말씀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 조금만 더 볼수 있는 리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매우 훌륭한 리뷰라 생각하고 불만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제 이종식님의 리뷰가 적어도 한국에서만큼은 굉장한 임팩트가 있는게 사실이므로, 결론을 내실때 좀더 세부적인 설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항상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런 리뷰가 있어야 더 좋은 TV 더 좋은 화면이 나오는게 당연한거라 생각합니다.

    그럼....건승하십시오.

    • 2009.03.21 12:03 이종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개발자들이 제 리뷰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제게는 큰 부담입니다.
      헛소리하면 안되니까요.
      또 무심코 어느 것을 선택하겠다고 글을 쓰면 앞뒤 잘라 버리고 인용해서 경쟁 제품을 공격하는데 사용하기도 합니다.
      방송사가 자기네 유리한대로 편집하는 인터뷰처럼요.
      객관적이기 위해 노력하지만 제 주관이 들어가는 것은 사실입니다.
      일반 사용자들을 배려하는 문제는 저도 정말 고심하는 부분입니다만...그게 생각대로 잘 안 되더라고요.
      Fact만 쓰면서 미국 리뷰 정도로 분량을 줄였으면 좋겠는데...그러다 보니 완전히 논문처럼 되어 버리고요.
      하여간 좀 더 쉽게 쓰도록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5. 2009.03.21 21:41 THX ulTr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더 실랄하게 쓰셔도 좋을 듯 합니다. 저도 리뷰를 쓰면서 않좋은 것은 완곡하게 쓰라는 압박을 받아왔습니다. 그러나 솔직한 것이 결국 모두를 위해 좋은 것이죠.
    부족하다 아쉽다 보통이다.. 라는건 '최악이다'... 의 완곡한 표현이라고 자가 해석해 들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저는 요즘 TV가 아직 방송화면에서 고스트 현상을 그대로 방치해 두는지 정말 불만입니다. 링잉현상이라고 보기엔 꽤 넓은 1~2mm의 허연 그림자가 떠다니는 이런 걸 왜 진작 없애지 못하는지...
    오히려 셑탑박스에서 DVI to HDMI로 연결해 보는 것이 자체 튜너에서 보는 것 보다 그런 현상이 적더군요.
    어떻게 생각 하시는지요?

  6. 2009.03.23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09.03.27 16:29 혹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파브 PDP B450 시리즈에 대해서는 리뷰계획이 있으신가요?
    둘 사이에 고민중인데 솔직히 full HD는 꼭 필요한 것이 아니라 가격적인 부담때문에라도 PDP가 끌리기는 하지만 실재로 제품을 구경한 적도 없고 마땅한 장소도 없어서(이마켓 등에선 구형 제품만 전시해두더라구요 ㅠ_ㅠ) 그냥 리뷰 올려주시기만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
    주변에 구형 PDP 제품 고장나 비싼 수리비를 치렀던 경험도 있고 해서 PDP의 수명과 소비전력 등에 약간 의구심을 가지고 있어서 더 그러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아무튼 올려주신 리뷰 정말 잘 보고 있고 다음 리뷰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8. 2009.03.31 21:04 까만구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 럭시아 글쓰기는 그렇지만...궁금증때문에 글 올립니다...
    종식님 리뷰 기다리다 티비없이 한달간 살다보니 못참고 럭시아55인치 지르고 말았네요...이미 650,750을 종식님 셋팅치에 맞쳐서 보던 저인지라...
    지금 화질에 눈이 가질 않네요...
    led기대를 많이 하고 샀는데 유니포미티가 균일하질 않더군요...제 제품만 그런건지 정말 중앙부분 빼고는 전부 뿌옇게 빛샘이 생깁니다...
    화질이 좋아진건 느껴지는데...
    정말 언제쯤이나 종식님 리뷰 올라오는지 궁금하네요^^
    매일 하루에도 몇번씩 들어오길 일주일째인데...^^
    늘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9. 2009.03.31 21:52 조진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식님 B650과 A750을 비교할 때 화질 차이가 어떨까요. 그리고 종합적으로 볼때 어떤게 나을까요.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싶습니다.^^

  10. 2009.04.01 13:52 ncle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종식 님의 글을 보고 감동에 휩싸인 1인 입니다.

    어떻게 이렇게 자세하게 리뷰를 쓰실 수가...

    제가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게임 유저로서 XBOX나 PS3와 TV와의

    HDMI연결에 대한 리뷰나 자료를 주셨다면 게이머들에게도 TV를 고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임니다. (PC연결 뿐만 아니라?)

    그럼 제 질문의 본론으로 들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XBOX를

    최고의 화질로 즐겨보고 싶어서 RGB(아날로그)연결이 아닌

    HDMI연결로, 그것도 Full HD(1080p)가 지원되는 TV와 함께 1080p HDMI 최대 해

    상도로 게임을 하려고 TV를 고르고 있는중입니다.

    그러던 중 가장 눈에 띄고, 호평을 받는 제품이

    LG선샤인 42lg50fd(또는ed)더군요.

    Full HD(1080해상도)에 HDMI단자 4개 지원등... 더할나위없는 스펙을 지닌데다

    가격도 착해서 거의 이 제품으로 맘이 기울어서 조금 더 알아보고 지르려던 찰나...

    많은 분들이 이 선샤인 tv를 pc에 연결시 RGB(아날로그)연결은 최대해상도

    (1080p)일때 문제가 없지만, HDMI(디지털)연결시 최대해상도(1080p)에서 색 재현

    력이 떨어지고 화면이 밀리는 현상이 심하다고 불평을 하셨습니다.

    물론 제가 TV만 본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XBOX를 최고화질 HDMI로 즐기려는 목

    적으로 TV를 사려 하는데

    1080p해상도에서 HDMI로 플레이를 못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그래서 제가 종석님께 질문을 드리려 합니다.

    질문 1. 종전 선샤인에서 보였던 문제가 스칼렛2에서는 개선되었습니까?
    즉, 1080p해상도로 HDMI로 연결시 문제가 없습니까?
    그렇다면 스칼렛2를 살 의향이 있구요.

    질문 2. 이게 더 중요한데요... 저와 같이 XBOX나 콘솔 게임을 TV에 연결해서
    즐기는 유저에게는 삼성 보르도 B650이 나을까요 아님 스칼렛2가
    나을까요?

    긴 질문 드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제 게임기에 맞는 TV를 사기 위해 1주일간

    인터넷을 돌아다니던 중, 종식님의 글을 읽고 오아시스를 만난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러니 부디 내치지(?)마시고 꼭 답변 좀 해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종식님 뿐만 아니라 여기를 방문하시는 고수님들도

    제 허접한 질문을 읽으신 후에 답변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11. 2009.04.07 16:12 종식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글 잘읽고왔습니다.
    저는 지금 LCDTV구매예정인데 경제사정때문에 두가지제품을
    놓고 고민중에 있습니다. 먼저 제일 저렴한 32인치 330J1D이 제품과 650을 놓고
    고민중에 있습니다. 모니터사용도 있을듯합니다. 추천좀 해주세요 ㅠ
    650은 B650이 아닌 A650으로 2008년형입니다. 부탁드려요
    전 2005년구입한 PDP 42인치를 사용중입니다. LG구요 .

  12. 2009.04.08 11:28 whitefo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댓글들이 많네요..^^;원래 인터넷하다보면 매너있는 분들도 있고 안그런분들도 있고..자기 고집만 유난한 사람도 있고하죠..
    암튼 저번 소니X 시리즈 리뷰때문에 여기를 알게됬는데요 덕분에 리뷰 잘봤습니다. 전 브라비아 40W3000 유저인데요..1년 넘게 사용중인데 상당히 만족합니다.
    여유가 없어서 당시 40인치 샀지만 사실 46인치 쓰고 싶었네요 -_ㅜ;
    원래 PDP 엑스켄버스 42인치쓰다가 사정이 있어 본가로 보냈지만 지금생각하면
    PDP는 이제 사양되어가는 기종이 아닌가 싶기도합니다. 최대의 적인 해상도나
    번인현상....번인은 어쩔수없는가보더군요...쿠로인가 그 제품은 모르겠지만요..
    소비자가 제품을 고를때는 가격적인 면도 보지만 제품의 질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네임밸류도...저도 브라비아 선택하기전까지 삼성 LG 제품들포함하여
    두달정도 고민을 했던것같아요~^^; 하지만 소니로 택했던이유가 소니스타일 코엑스매장에서 봤던 40W3000이 너무나 맘에 들었었죠~~물론 지금도 너무 만족하며
    사용중이구요..당시 가격차이는 오히려 소니제품이 더 쌌던--;
    요즘 국내 제품들도 많이 좋아지고 있고 앞으로도 좋은 제품이 나와줄거라 생각하고요...많은 분들이 보는 사이트인만큼 앞으로도 객관적으로 좋은 리뷰 부탁드릴께요~ 솔직히 리뷰쓰는것 자체가 쉽지 않다는것을 잘 알고있답니다 -_-)
    제가 앞으로 바라는 TV는 EIZO라는 곳에서 나와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
    한사람이랍니다 ^^; 앞으로 나올 일은 없겠지만요. 아침에 괜히 주절히 글남깁니다.

  13. 2009.05.11 00:09 강박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620 이란 모델도 나왔던데 650과 비교해서 디자인과 명암비 차이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실제로 다른 기능상의 차이는 없을까요? 620 주문해놓고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 답변이 궁금합니다. 차이가 크다면 650으로 갈려고 합니다. 빠른 답변을 좀 부탁드립니다.

  14. 2009.06.25 15:25 b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119.976 fps관련해서..xvid,h.264,(720*576 divx)
    프레임레이트 : 23.976 fps,59.976 fps라는 동영상으로 바꿔주면 잘 나옵니다.

    119.976 fps이 잘읽혀 지지않는버그 같습니다

  15. 2009.07.09 17:36 snatch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궁금한 점이 있어서 글을 남겨 봅니다.

    얼마전에 B650을 구입하였습니다.

    그런데 TV의 OSD를 포함하여 모든 보여지는 화면이 입력 신호 밝기에 따라 변화하는 증상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흰색 자막이 있는 영화를 볼 경우, 어느 정도 밝은 화면에서는 자막이 흰색으로 나타나지만 화면이 어두워 지게 되면 자막이 흰색에서 회색으로 어두워 집니다.(눈에 띠게 차이가 확 납니다)

    표준, natural, 선명한 화질에서 이러한 증상이 모두 나타나며, 모든 기능을 꺼도 마찬가지 입니다.(절전기능, 동적명암, 블랙톤 등)

    TV를 볼때나, 영상 파일을 재생할 때나 항상 같은 증상이 나타납니다.

    유일하게 TV입력이 PC일 경우(DVI)에는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제가 궁금한 점은 위와 같으 화면 밝기에 따라 전체적으로 화면이 확 어두워 지는 것이 정상인지 비정상인지를 알고 싶습니다.

    아니면 제가 모르는 다른 설정이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16. 2009.07.09 17:38 snatch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글이 수정이 되질 않아 추가 작성합니다.

    TV와 연결된 기계는 삼성 디지털 셋탑 박스만이 HDMI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17. 2009.08.14 18:37 이런저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스크랩 해가도 될까요??? 출처 남기겠습니다.

    스크랩은 디즐의 디지털강좌입니다....

  18. 2009.08.18 17:12 cameraop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방송촬영을 해서 소니매니아입니다 사실 한국 대기업에서 만든 제품 정말 싫어합니다 티비건 자동차건 기타 등등요 왜냐하면 한국 대기업은 자국민을 사랑하는 장인 정신이 없으니까요 수출용은 더싸게 정말 잘만들면서 자국민한테는 후진것 쓰레기만 파니까요 그것도 비싸게.. 하지만 악플단분에게 말씀드리죠 님의 말 부분적으로 이해는 갑니다만 여기 글 올린 종식님은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을 글로 표현햇을뿐이고 님에게 욕먹을 짓을 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그런데 님은 왜 무례한 행위를 하시나요 나름데로 글 올리시는데 다른분들한테 도움도 많이 주시고 노력을 하셨는데 말이죠 반대로 님이 리뷰를 했는데 그런식으로 달았다고 보십시오 열받지 않을까요 정말 댓글 달고 싶으시다면 정중하게 기업제품에 대한 평가만 댓글로 달아주시길 바랍니다 그렇게 한다면 이견은 있을 수 있으나 님에게 욕하는 분은 아마 없으리라 봅니다 뭐든지 생각에 차이니까요 또한 어느 기업제품에 대해 전부 나쁘다는 생각은 버려주십시오 소니건 파나소니건 캐논이건 제품마다 다 장단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소니 방송용 ENG는 어느 제품도 못따라갑니다 편리성 면에서요 조작도 가장 편하고 밧데리도 젤 오래가고요 반면 소니가 cdp나 이런건 파나소닉 내구성에 많이 밀리죠 잘 고장도 나고요 또한 캐논은 티카면에서는 권위가 있죠 하지만 캠에서는 XL시리즈를 제외하고 전부 딸립니다
    사설은 어쨌든 여기까지고 여기 유저분들은 리뷰를 보고 구매를 할지 말지 결정하는데 도움을 받을 뿐입니다 단지 평가만 원하는 것입니다 욕설 댓글을 원하는게 아니라요
    물론 저도 일본이 잘난척을 하건 삽질을 하건 말건 자국민에게 최고의 대우를 해주고 기술적으로 노력하는 부분은 최고하고 생각합니다 어느 부분에서는 부럽기도하구요 또한 많은 국내 대기업들이 각성하고 본받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19. 2009.12.03 02:02 b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VIAddXSubs v9.3 삼성lcd B650 DIVX,xvid DXSB자막 기능 사용하기을 입력하세요

    Download AVIAddXSubs (901KB)


    Incorporates XSUB subtitles to avi files &
    Creates idx/sub subtitles for any kind of video file
    (from srt)
    Last update 5/7/2009

    9.3 "Break long lines" is replaced by a new option "Rearrange Subtitle Text (Optimize)". This option takes three values. "When very long", "Always" and "Never". Now the user has the option to optimize (rearrange) subtitle text in every case, even when the text is calculated it fits in the given resolution. In this case, the user, selects "Always".
    Added option "Overscan". This option affects the operation of "Rearrange Subtitle Text" option mentioned above. If checked then the defined horizontal resolution it shrinks about 13% to adapt to the overscan effect that TV sets have when connected to the player with analogue connections. Some part of the picture, left and right, is cut off or goes out of screen. This effect it doesn't appear when HDMI is used. Please note that until this version "Overscan" it was considered by default checked. So now the user can uncheck this option if HDMI is used and wishes the "Rearrange" option to utilize a bigger width in its text optimizations.
    Minor bug fixes.




    부제에서 여러 개의 srt (최대 8)
    구성 페이지에서 최대 8 srt 자막 파일을 구성할 수있습니다. 거기는 8 탭, sub1을 통해 sub8, 숫자의 구성 옵션을 함께합니다. sub2에서 페이지의 제목을 체크하여 sub8가 사용 "srt의 sub1"합니다. 이것은 특정 srt 파일을 체크되지 않은 경우 다음과 같은 디렉토리에서 찾을 수 있어야합니다 형식을합니다. 예를 들어 sub4이 옵션을 선택하지 않으면 의미를 찾을 수있는 srt가 발견된 경우에는 다음의 대응 부제 통합된다. 말하자면 우리는 다음과 같은 파일이 같은 디렉토리에있는

    mymovie.avi 및 mymovie.srt

    divx하는 두 개의 파일을 생성하는 그들 부제 (sub1) 법인합니다. 하지만 만약 srt 파일을 동일한 디렉토리에 존재하는 또 하나의 이름

    mymovie - 4.srt

    또 다른 부제 다음의 내용을 함께 포함된다 "mymovie - 4.srt"및 sub4 페이지의 구성의 프로그램에서 발견합니다. 모든 부제를 sub2에서 동일한 함께 sub8합니다.

    지금, 어떠한 경우에 sub2의 페이지 sub8, 옵션 "srt에 사용 sub1"이 체크되어 있으면 다음에 또 다른 부제는 법인 srt를 사용하여 구성을 sub1 그러나이 특정 페이지를 발견합니다. 이 방법을 통합하실 수있습니다 최대 8 부제에서 srt하지만 다른 구성을 동일합니다.




    http://www.calcitapp.com/AVIAddXSubs.php

    PS3 펌웨어 2.20 에서 추가된 기능인 DivX 자막 기능을 활용해 보고자 내용을 정리 해 봤습니다.

    필요한것은 당근 DivX 영상 파일, smi 또는 srt 형식의 자막 파일, 그리고 두개의 프로그램.

    Subtitle workshop
    smi 자막을 srt 로 변환해 줍니다. (srt 자막이 있는 경우 필요 없음)

    subtitleworkshop251.zip


    적당한 폴더에 압축을 풀고 설치를 진행합니다.

    AVIAddXsub
    srt 형식의 자막을 DivX 파일과 mux 해줍니다. 동영상 정보 확인 프로그램도 동봉 되어 있습니다.
    화면에 입혀 인코딩하는 형식이 아닌 비트맵 자막을 형성하여 파일내에 통합시켜 줍니다.


    AVIAddXSub.zip

    적당한 폴더에 압축을 풀고 바로 실행 할 수 있습니다.

    DivX 자막을 통합하여 보면 좋은 점
    1) 원본 영상의 화질 열화 없이 자막을 볼 수 있다.
    2) 인코딩을 하지 않으므로 자막을 입히는 시간이 매우 빠르다. (영화 파일 한개 기준 약 2분 내외 소요)

    단점
    1) 자막의 품질이 매우 우수하지는 않다.
    2) 인코딩 보다는 아닐지라도 여전히 약간 번거롭다.

    단점에도 불구하고 티비와 컴퓨터가 멀리 있는 분들은 PS3의 텅빈 하드를 이용해 아래의 자막 통합 과정을 통해 간편하게 영화와 함께 자막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자 이제 상세 설명 들어갑니다.

    1. smi 자막을 srt 변경
    자막 통합 프로그램에서 smi 형식의 자막을 읽어 들이지 못하므로 srt 형식으로 변환해 줍니다.
    다른 몇가지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smi 의 컬러자막 태그를 삭제 해 주지 못한다던지 일부의 경우 에러가 난다던지 하는 문제가 있어 아래의 프로그램을 추천합니다.

    일단 화면을 보시죠.




    매우 직관적이라 따로 설명 드릴건 없습니다.
    File-open 을 통해 smi 자막을 읽어 들이거나, 프로그램 창으로 파일을 끌어 놓으면 열립니다.





    변환은 file-save as 로 다른 형식 저장을 하면 됩니다.
    저장 형식 창에서 sub rip 방식을 더블클릭 해주면 됩니다.

    주의: 변환된 srt 자막은 나중 변환을 위해 영상 파일명과 동일하게 변경 해 주세요.

    2. 동영상 정보 확인하기
    자막 통합 프로그램의 설정을 위해 동영상의 크기를 확인 합니다.
    정보 확인은 여러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AVIAddXsub 프로그램의 압축을 풀면 AVI Info.exe 라는 파일이 같이 들어 있습니다. 동영상 파일을 끌어 이 파일위에 놓으면 해당 정보가 표시 됩니다.





    정보 출력 후 조금 위 쪽을 보면 vids 부분이 나오는데 이곳의 BIWIDTH 와 BIHEIGHT 를 확인 합니다. 영상의 가로 세로 크기를 나타냅니다.





    3. 자막 통합 프로그램 설정
    AviAddXSub 프로그램을 실행 시키고 환경 설정 탭으로 이동하여 몇가지 사항을 설정합니다.





    Break Long Lines : 자막이 길게 표시 될 경우 다음 줄로 잘라 표시 (권장)
    Character Set : HANGEUL
    Language Code : Korean (ko)
    Font : 원하는 글꼴 선택, 한글로 된 글꼴 이름을 고를 경우 위와 같이 이름이 깨지는 실행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필기체 추천 ^^

    pil.ttf


    Font Size : 글꼴의 크기 (20~25 수준 권장), 굵게 할 경우 Bold 선택, Text Color 글꼴의 색 선택 (흰색 권장)
    Align : 정렬 (가운데 권장)
    Subtitle Bitmap: 영상의 크기를 설정, 전 단계에서 확인한 영상 크기 Custom 선택 후 입력
    Subtitle Position : Center At(CP) 자막 박스의 가운데 위치로 영상의 절반 값 입력, Vertical Position(VP) 자막 박스의 하단 위치로 영상 세로 크기보다 작게 입력 (영상 세로 크기 -5 권장)
    나머지 설정은 위 그림과 같이 변경 없이 기본 값으로 설정합니다.

    4. 영상과 srt 자막 통합





    Create DivX with Subtitles 탭을 열고 하단 File Name(s) 칸에서 ... 을 눌러 해당 영상을 불러 옵니다.
    Output Directory 에 저장 하려는 폴더를 마찬가지로 선택해 줍니다.
    대망의 Create subtitled DivX File 버튼을 눌러 실행.

    srt 자막을 bitmap 이미지로 저장하는 % 가 한번 올라가고, 영상과 자막을 합치는 % 가 또한번 올라가고 완료가 되면 Output 폴더에 통합된 영상이 원래이름.divx 로 생겨 있을겁니다.
    통합된 자막을 미리 보시려면 divx player 를 설치하시면 미리보기를 할 수 있습니다.

    생성된 divx 파일을 PS3 에 복사하시고 플레이 후 메뉴 호출 버튼인 플스 패드의 △ 를 눌러 보시면 자막 메뉴가 생겨 있을겁니다. 활성화 (한국어) 해 주시면 아름다운 자막이 나오게 되겠습니다.

    나름 쉽게 설명한다고 했는데 제대로 되셨는지 모르겠네요.
    혹시 잘 안되시면 답글 바랍니다.

    붙임말- 기존 루리웹 회원분들(Sharn님, 魔術士マジク님)의 정보를 바탕으로 추가 작성 하였습니다.

    http://cafe.naver.com/ba116/314

  20. 2010.01.25 11:03 직녀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중한 리뷰글 잘보았습니다.

    늦었지만, 꼼꼼히 종식님이 쓰신 여러가지 리뷰를 본후, 650으로 결정해서구입했네요.^^

    만족하며 잘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용하다보니 궁금한게 하나 생겼는데, 삼성직원분들이 잘모르는거 같더군요.

    답답한차에 종식님께 쪽지를 드리고싶었으나..

    그런기능이 보이지 않아, 여기에 한번 남겨봅니다.


    다름이 아니라, pc불러오기 기능을 활용하고 싶은데..

    인터넷이 연결되야만 사용가능하다더군요.

    인터넷을 일체사용않는다고 하니, 공유기가 있어야한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이해가 잘 되지않더군요.

    그냥 pc에 저장된 파일을 불러오고 싶을뿐인데, 왜 저런것이 필요한건지??

    실제로 pc에 동봉된 cd를 깔고 서버시작을 해봐도 묵묵부답이더군요.

    정말로 pc불러오기 기능을 사용하려면 인터넷이필요한건지요?

    • 2010.01.25 16:19 이종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PC와 B650이 같은 네트워크상에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PC가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지 않다면 PC와 TV를 LAN으로 직접 연결해서 가능할지도 모릅니다만...이 경우 IP 주소 조작 등 설정 과정이 매우 까다로울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일반 LAN 케이블이 아닌 트위스티드 LAN 케이블을 사용해야만 할 수도 있고요. 즉 PC 네트워크 설정에 상당한 고수라면 인터넷 연결 없이 PC와 TV만 연결해서도 PC 불러오기 기능이 가능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장담은 못 합니다) 그러나 그러려면 제가 리뷰에도 썼듯이 B650을 PC의 모니터로 사용하시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PC불러오기...사실 별로 효용성이 크지 않습니다.
      파일 재생이 목적이라면 'PC 불러오기"보다는 그냥 PC에서 KMPlayer 등으로 재생하고 B650은 모니터로만 사용하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아니면...USB 저장 장치 재생 기능을 통해 TV 내부의 파일 재생 코덱을 사용하는 것이 그 다음으로 좋습니다.
      "PC 불러오기"는 위의 두 가지 기능보다 성능 및 기능의 호환성에서 모두 밀립니다. 별로 사용을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DLNA 기능에 대한 설명은 A750의 리뷰에서 했는데, A750 리뷰 1부와 3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C 자체에 더 다양한 기능이 있기 때문에 TV를 그냥 모니터로만 사용하는 것이 낫습니다.
      더구나 인터넷도 사용하지 않으면서 굳이 고생해서 PC 불러오기를 사용할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꼭 PC불러오기 기능을 사용하고 싶고 네트워크 설정이 어렵다면 공유기를 들이는 방법밖에 없을 듯합니다. 요즘 공유기 가격은 5만원 이하고 알고 있습니다.

    • 2010.01.26 15:39 직녀성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뷰한지 오래되셔서, 답변을 거의 생각하지않고 있었는데 이리 빨리 답변주실줄은..^^;

      참 고맙네요.
      감사 드립니다.


      제가 이 기능에 관심이 많았던이유는, 티비를 제가 직접쓰지않고 부모님이 주로사용하시기 때문입니다.
      얼마전에 사양이 그렇게 좋지않은 피시를 하나 드린적이있죠.
      사양이 좋지않아도 곁에 두면 피시에 좀 친숙해지지않을까해서죠.

      그런데 왠걸로 생각보다 더 사용을 자주 하시더라구요.
      주로 음악듣고 동영상을 보는정도지만요.^^


      해서, 사양낮은 피시에 동영상을 재생하는것보다, 650자체적으로 동영상을 재생시키면 훨씬 원활하게 보실수있겠구나 싶었습니다.

      펜티엄 1.7급에 이름도없는 글픽카드여서..;;
      이때까지만해도 650 연결절차가 저럴줄은 몰랐었거든요.


      음, 크로스 케이블로의 연결은 생각지 않았는데..

      유무선공유기와 크로스케이블도 준비해서 한번 이것저것 테스트해봐야 겠습니다.

      그냥 랜카드에 개별 아이피를 부여해주고, 650에서 수동으로 그 아이피를 잡아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종식님 글을 읽고보니, 크로스 케이블은 사용을 안해봤던거 같아요.

      본디, 크로스케이블이 pc와 pc간의 연결때 사용하는 것이다보니..^^;

      다시한번 빠르고 자세한 답변 감사드립니다(__)

  21. 2010.03.24 11:14 예비신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많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이번에 제가 신혼가전으로 LCD TV을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LG 46LH90QD 와 삼성 46B650 중에서 ~

    사용목적은 거실에서 TV시청 및 영화감상 및 게임기 연결 목적입니다.

    요즘 LH90QD가 저렴해졌서 고민입니다.

    추천바랍니다^^ 수고하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공지사항